무한도전 로고의 정체가 밝혀졌다  

 

무한도전 로고의 정체는?

 

무한도전의 로고는 매주 해당 방송의 주제에 맞게 변화한다. 무한도전이 오래된 프로그램인 만큼 여태까지 변화된 로고의 갯수도 무수히 많아, 무한도전은 그 동안의 로고를 살펴보면서 지난 방송을 추억하기도 한다. 

 

주제에 따라 매주 바뀌는 무한도전의 로고

 

그런데 매주 바뀌는 무한도전 로고에 항상 자리를 지키는 부분이 한군데 있다. 

 

무한도전 로고에서 바뀌지 않는 부분인 '무도리'

 

 

무한도전 로고에서 항상 자리를 지키는 부분은 무한도전의 공식 마스코트 캐릭터이다. 

이 캐릭터의 이름은 '무도리

'이며 '물음표 모양'의 몸체에 '왕관'을 쓰고 있다. 

그런데 왜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인 무한도전의 마스코트 캐릭터가 왜 '물음표 모양'인 것일까?  

무도리는 2006년 1월 14일 방송에서 처음 쓰이기 시작했다. 이 당시의 무한도전은 현재의 리얼 버라이어티가 아닌 '스튜디오 내'에서 촬영하는 토크의 비중이 높은 프로그램이었다. 이 때 무한도전의 이름은 '무한도전-퀴즈의 달인'이었으며, 방송내용은 상품을 걸고 퀴즈를 푸는 것이었다.

 

무한도전 퀴즈의 달인 시절

 

'무도리'는 무한도전이 퀴즈 프로그램이었던 시절에 만들어진 마스코트이기 때문에 '물음표' 모양이 된 것이다.   

이후 무한도전은 리얼버라이어티 형태의 포맷으로 바뀌었지만 무도리는 물음표 모양을 유지한 채 아직도 무한도전의 마스코트 역할을 하고 있다. 

 

 

무도리는 주제에 따라 옷을 갈아입기도 하지만 로고에서 빠지진 않는다

 

한때 무한도전 제작진은 새로운 마스코트 캐릭터를 찾기 위해 공모전을 시도하기도 했지만, 적절한 마스코트를 찾는데는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무도리'는 얼핏 잘 어울리지 않는 컨셉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무한도전의 마스코트로 사랑받고 있다. 

 

▣ 이 기사는 오펀 저작물이며 가공 또는 배포 권리를 확보하고 게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