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몰랐던 오래된 수저에 있는 무늬의 비밀은 무엇일까?

 

손잡이 부분에 새겨진 무늬의 비밀

 

오래된 숟가락과 젓가락을 살펴보면 손잡이 부분에 무늬가 그려져있다. 

도대체 이 무늬는 무엇이며 왜 있는 것일까? 

수저마다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무늬의 정체는 '인삼'이다. 무늬를 자세히 살펴보면 제일위에 꽃이 있고 꽃의 밑으로 인삼이 새겨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수저 손잡이에 새겨진 무늬의 정체는 '인삼'이었다

 

그렇다면 수저에 인삼이 새겨져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인삼이 새겨진 '인삼수저'는 1970년대에 처음 만들어졌다. 당시에는 육체노동을 많이 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밥을 먹었을 때 생기는 에너지 이른 바 '밥 힘'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했다. 이런 사람들의 생각을 읽은 수저 제조사는 '밥이 곧 보약'이라는 생각으로 보약이라 불리는 몸에 좋은 음식들을 무늬로 새긴 '수저'를 출시했다. 

수저 제조사는 대나무, 인삼, 녹용 등의 다양한 몸에 좋은 음식을 새겼는데 그 중 가장 인기가 좋았던 무늬는 '인삼'이었다. '인삼'이 새겨진 '인삼수저'는 큰 인기를 얻어 날개돋힌 듯 팔려나갔고 20년이 지난 후 디자인 특허가 풀리면서 다른 여러 제조사에서도 수저에 '인삼'을 새겨넣기 시작했다. 인삼이 새겨진 수저는 지금까지도 꾸준히 팔리고 있으며 여전히 인삼 무늬는 다른 여러 무늬들에 비해 가장 많이 팔리는 무늬이다. 

 

인삼수저는 '다이소'에서도 판매하고 있다

 

'인삼수저'의 경우에서 알 수 있듯이 '수저'는 당시의 시대상을 반영한다. 고려시대에는 수저의 손잡이를 길조였던 제비의 꼬리모양으로 만들었고, 조선시대에는 성리학 사상을 반영해 이전까지는 휘어져 있던 숟가락을 곧게 폈다.

 

 

고려시대의 숟가락은 S자 곡선을 그리는 손잡이를 지녔으며 손잡이 부분은 제비 꼬리 모양이다

 

오래된 수저에 있는 무늬는 '인삼'이었고 무늬 속에는 '밥이 곧 보약'이라는 당시 사람들의 철학이 숨어있었다. 

 

▣ 이 기사는 오펀 저작물이며 가공 또는 배포 권리를 확보하고 게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