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옷은 사자마자 입어도 괜찮을까?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은 한 전문의의 조언을 토대로, 새로 산 옷을 빨지 않고 입는 행동이 피부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국 콜롬비아대 피부과 교수 도날드 벨시토 박사는 "의류는 생산·유통 과정에서 각종 유해물질에 노출되기 때문에 최소 한 번 이상은 빨고 입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날 우리가 입는 대부분의 옷은 '합성섬유'로 만들어지는데 생산공정에서 '아조아닐린'과 '포름알데히드 수지'라는 알레르기 유발 성분 두가지가 사용된다. 

'아조아닐린'은 옷의 색을 내는 염료로, 대개 단 한 번의 세탁으로 제거되지만, 세탁하지 않았을 경우 건조함, 가려움, 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심한경우 피부발진을 유발하기도 한다. 특히 겨드랑이 같이 땀이 많이 나고 마찰이 잦은 부위에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목도 땀이 많이나고 마찰이 잦은 부위로, 새옷에 취약한 부위이다

 

'포름알데히드 수지'는 면·폴리에스테르 혼방직물에 주름과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방지하는 용도로 사용되는데 이 또한 한 번의 세탁으로 제거된다. 그러나 바로 입을 경우 발진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 및 자극성, 접촉성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어 거의 대부분의 국가가 '포름알데히드 수지'를 제한하고 있다.  

2010년 이루어진 미국 정부의 조사에 따르면, 시판되는 의류 일부에서 포름알데히드 수지가 기준치 이상 검출된 것으로 나타난 것으로 밝혀졌다. 

새옷을 빨지 않고 바로 입으면 '아조아날린', '포름알데히드 수지'라는 알레르기 유발 성분이 피부 질환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알레르기가 있거나 피부가 민감하다면 꼭 세탁 후 입는 것이 좋겠다.

▣ 이 기사는 오펀 저작물이며 가공 또는 배포 권리를 확보하고 게재되었습니다.